리런치
by EST 이글루스 피플 2006 이글루스 TOP 100 2007 이글루스 TOP 100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이글루 파인더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glasmoon님// '뭘 내줄..
by EST at 01/27
잠본이님// 이씨자매와 얽..
by EST at 01/27
나이브스님// 저도 진작부..
by EST at 01/27
아토믹 레이님// 갈비온도..
by EST at 01/27
포스21님// 속시원하다! 까..
by EST at 01/27
암흑요정님// 그렇죠! 그..
by EST at 01/27
태천님// 당가이오 만들..
by EST at 01/27
슈퍼로봇매냐님// 이젠 ..
by EST at 01/27
lukesky님// 좋은 한해..
by EST at 01/27
모데로이드가 여러 아재..
by glasmoon at 01/16
▶◀[謹弔] 볼프강 페터슨 (1941~2022)
명감독 볼프강 페터슨의 부고입니다. 향년 81세.

잠수함 영화의 고전 <특전 U보트>를 위시하여 <끝없는 이야기>, <에너미 마인>, <아웃브레이크>, <사선에서>, <에어 포스 원>, <퍼펙트 스톰>, <포세이돈>, <트로이> 등의 인상적인 영화들이 그의 작품입니다.

볼프강 페터슨 감독의 대표작은 역시 많은 이들로부터 역대 최고의 영화로 찬사를 받는 <특전 U보트>를 꼽는 것이 맞겠습니다만, 오랜 세월 그리스 신화에 매료되어 온 제겐 <트로이>가 각별하게 남아있습니다. 관점에 따라서는 훼손이라 여길 만큼의 과감한 각색에 따른 적잖은 단점과는 별개로 참 매력적인 작품이고 브래드 피트가 분한 아킬레우스는 그저 아름답기만 하죠. 아킬레우스와 헥토르(에릭 바나 분)의 비장하고도 구슬픈 일기토로부터 잠행으로 단신으로 적진을 통과한 프리아모스(피터 오툴 분)가 '가장 아끼는 아들을 죽인 손'을 눈물로 적시며 입을 맞추고 시신을 돌려달라 청하는 장면으로 이어지는 대목은 모든 그리스 신화 관련 이야기를 통틀어 가장 극적이라 생각하는 지점입니다. 막사 뒤로 나온 아킬레우스가 비참한 헥토르의 시신 앞에서 그를 형제라 부르며 나도 곧 따라가겠다고 눈물과 함께 읊조리는 모습을 작년쯤 다시 보며 처음으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는데, 아마 해를 거듭할 수록 더 많은 눈물을 자아낼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by EST | 2022/08/17 07:38 | ▶◀ | 트랙백(1)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est46.egloos.com/tb/421072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Dark Ride of.. at 2022/08/22 15:02

제목 : 아직 안죽었네 친구, 아직 안죽었어!
그의 이름을 처음 본 것은 1980년대 중반, 어떤 소년지의 영화 특수효과 소개 코너였습니다. 제가 그걸 한참동안 들여다본 이유는 스타워즈 시리즈의 멋진 기계와 탈것들 때문이었지만 그와 거의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어진 영화가 이것 1984년작 "네버엔딩 스토리"였거든요. 처음 듣는 제목이었지만 자그마하게 소개된 사진들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었고 수년 뒤 영상을 직접 보고난 뒤에는 SF 일변도이던 제가 반해버린 첫 번째 판타지 영화가 되......more

Commented by rumic71 at 2022/08/17 12:0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EST at 2022/08/19 01:12
rumic7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ed by 서린 at 2022/08/17 21:52
유보트 메인 테마는 지금도 생각나면 유튜브로 듣는데......아아......

Commented by EST at 2022/08/19 01:12
서린// 그 유명한 메인 테마를 잠시 잊고 있었습니다. 저도 찾아서 들어봐야겠군요.
Commented by glasmoon at 2022/08/22 15:04
주기적으로 보게되는 영화 중 하나입니다. 또 한번 봐야겠네요. ㅠㅠ
Commented by EST at 2022/08/26 17:09
glasmoon// 첫인상은 특별하지 않은데 해를 거듭할 수록 감흥이 깊어지는 영화들이 있죠. 저도 오랜만에 감독판 다시 돌려보려고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